티스토리 뷰


범계와 평촌 로데오를 안양일번가 보다 자주 가곤 한다.

홍대 느낌이 싫긴 한데, 그래도 산본 로데오나 안양일번가보다는 좀 덜 정신 없달까.


그래도 합리적 가격의 맛집들이 즐비해 있어 프랜차이즈가 아닌 맛집 찾는 재미가 쏠쏠한 편.


결혼 전엔 빙수요정(a.k.a 빙요)이라 불리우는 친정엄마와 저녁 식사 후 동네 카페베네 딸기빙수를 즐겨먹었었다.

그나마도 바퀴베네마냥 여기저기 우후죽순 카페가 생겨나더니 이젠 찾아보기도 힘들만큼 다 폐업.

인생사 새옹지마가 아닐 수 없음.


안양으로 와선 이렇다할 빙수 맛집을 찾을 수가 없었는데, 이사 직전 마지막으로 찾게 된 곳!



d.she (디쉬)


위치: 4호선 범계역 2번출구 로데오거리 중간쯤

영업시간: 매일 11:00 ~ 24:00




실내는 꽤 넓었는데, 평일 저녁 6시반쯤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빈 테이블이 1개 밖에 남지 않았다.

그마저도 금방 차버려 만석이 되었음.

전체적으로 파랗고 녹색톤이지만 특색은 없는 분위기.




프랜차이즈가 아닌 개인카페이니만큼 의자는 편안한 소파 타입.

컬러나 패턴, 텍스쳐도 다 다양.




이 곳의 가장 큰 특징은 '특급호텔 출신'의 쉐프와 파티쉐가 최고의 '유기농 재료'로 만든 수제 디저트 카페라는 것.

심지어 우리가 이 곳을 찾은 주 목적인 아이스크림 빙수의 아이스크림도 수제라고 하니 기대 폭발!!




이 곳의 주력메뉴인 아이스크림 빙수 메뉴.

민트초코, 녹차, 커피맛이 있고, 가격은 2인 13,000원, 3인 18,000원

빙수치고 가격은 좀 있는 편이지만 빙수 대표 체인점인 설빙에서도 가격은 비슷하므로 카페 디쉬 빙수도 노말한 가격인걸로.




아이스크림 빙수 말고도 눈꽃빙수 타입의 빙수도 다양하다.

골라먹는 재미가 있어 여름철엔 종류별로 다 맛보면 좋을 듯! 

빙수요정 딸래미도 흥분을 금할 수 없었음 ><


왜 여길 이사 직전에 알았을까ㅠㅠ




에스프레소 기반의 커피음료도 종류가 대단히 많지만,

가격은 개인카페라 그런지 조금 있는 편. 아이스아메리카노 5,900원!




쉐프와 파티쉐가 직접 맨드신다는 수제 제과 및 빵류들!

독특했던 것은 비건 메뉴가 별도로 있다는 것 :)

그외에도 메뉴명만으로도 건강해지는 건강 베이커리가 다양했다.




모든 메뉴가 수제인데다가, 건강한 재료를 강조했던 범계, 평촌 맛집 카페 디쉬.

임당이 확정된 후 이곳 포스팅을 하려니 더 재료의 소중함이 느껴지네.

심지어 반짝반짝 빛나 보이는 저 #당뇨환자 해쉬태그...

임신했을 뿐인데 졸지에 '환자'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




녹차 아빙 2인 (13,000원)

카페 디쉬에서 직접 맨드셨다는 녹차 아이스크림이 탑처럼 쌓여 있다.

비주얼 깡패라 디저트 스푼을 대기 조차 조심스러웠던!

별도로 아이스크림을 덜어먹을 수 있게 볼 하나를 같이 주는데, 

정말이지 덜지 않으면 아래의 우유얼음과 떡, 후레이크를 비빔비빔할 수도 없는 상황.

수제 아이스크림이라 좀 더 텍스쳐가 부드럽고 건강한 느낌 :p



윤라떼 평점: ★★★★★

2인이지만 3인같은 양과, 건강한 수제 아이스크림이 정말 맛있으니

취향대로 맛을 골라 즐겨보시길 :)

임산부만 아녔다면 커피 빙수도 도전했을 듯!






댓글
댓글쓰기 폼